블랙티비 해외축구중계 , 해외스포츠중계 , nba 중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제목 : 맨유의 '1억유로' 스타 향한 거센 비판, "그는 '유튜브용 선수'"
댓글 0 조회   12

작성자 : 빨모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49cd34c41f1dda4572dae9ea6bd442a4_1674607933_0436.jpg
 

이제는 '유튜브용 선수'라는 꼬리표까지 붙었다.


안토니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여름 에릭 텐 하흐 감독의 강력한 요청 속 무려 1억유로에 맨유 유니폼을 입은 안토니는 초반 반짝한 것을 제외하고, 부진이 반복되고 있다. 아스널전에서도 올렉산드르 진첸코에 밀리며 단 한개의 슈팅도 날리지 못했다.


리오 퍼디낸드는 "안토니는 까다로운 윙어지만 수비수를 이길 수 있어야 한다. 진첸코도 뛰어난 선수지만, 1대1에서 우위를 점해야 한다. 루이스 나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라이언 긱스, 박지성도 풀백을 요리했다. 그냥 제치는 것이 아니라 압도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안토니에게 그런 모습을 보고 싶다. 아직 첫 시즌이기에 물론 시간이 필요하지만, 가격표가 중요한 게 아니다. 잠깐이라도 돌파를 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혹평했다.


애스턴빌라의 레전드였던 가브리엘 아그본라허도 "안토니는 나에게 아스널에서 뛰었던 니콜라 페페를 연상시킨다. 그는 기술이 있지만, 상대를 이기지 못한다. 그는 나에게 이 레벨에서 뛰기에 충분치 않아 보인다"며 "맨유는 측면에 더 많은 옵션이 필요하다. 안토니는 현재 맨유에 어울리는 옵션이 아니다"고 단언했다.


대런 벤트도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벤트는 24일(한국시각) 토크스포츠를 통해 "그는 유튜브용 선수 같다. 유튜브에서는 모두가 최고다. 하지만 실체가 없다"고 했다. 이어 "그는 모든 것을 할 수 있지만, 누구도 제칠 수 없다. 누군가를 벗기기 위해 트릭을 쓰는게 아니라, 그냥 트릭을 쓰기 위해 하는 것 같다"며 "안토니는 실속이 없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 게시판에서 빨모님의 다른 글
제목